소호담 주변여행지

주전몽돌해수욕장

울산시내에서 가까운 주전동은 몽돌해안으로 여름 물놀이와 시원한 휴식처로 사랑받는다. 1㎞가 넘는 해안을 따라 산책하는 경관도 좋고 주전동까지의 해안도로를 따라 바다와 함께하는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로 이름 높다. 주전동 해안과 어우러지는 봉대산으로 조선 초기 세조 때 만들어진 주전봉수대가 원형 그대로의 모습으로 자리한다.

대왕암공원

우리나라 동남단에서 동해 쪽으로 뾰족하게 나온 부분의 끝 지점에 있는 공원으로, 1984년에 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옛 선비들이 해금강이라 일컬을 정도로 경치가 아름다운 곳이며, 조선시대에는 목장으로 쓰였다. 넓이는 약 93만㎡이다. 1906년에 설치된 울기등대가 있어 1962년 5월 14일부터 울기공원이라고 불리다가, 2004년 2월 24일 대왕암공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일산해수욕장

백사장 면적 30㎢, 길이 600m, 너비 40~60m, 평균 수온 21.2℃, 수심 1~2m로 방어진에서 북쪽으로 2km 떨어진 울기공원(일산유원지) 입구에 있다. 깨끗한 모래로 된 사빈해안으로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하며 반달모양의 백사장 가운데로 시내가 흘러 담수욕도 즐길 수 있고 인근 울기공원의 소나무숲을 산책할 수 있는 피서지이다. 해수욕장 개장은 매년 7월 8일부터 8월 20일까지이다.

울산 정자해변

울산광역시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안 풍경을 자랑하는 곳 중 하나로, 북구 신명동과 그 인근으로 펼쳐져 있는 해변이다. 울산 주전에서 해안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약 20분 정도 차를 달리면 신명·정자해변이 나오며, 이곳에서 해안을 따라 계속 북쪽으로 달리면 경주 감포 바다에 닿게 된다.


정자방파제

울산시 최북쪽 경상북도와의 경계 지역에 위치한 정자방파제는 초입-중간 지점까지는 수심이 얕고 수중여가 산재해 있어 산란장 및 치어들의 피신처가 되며, 중간-등대 끝 부근은 다소 깊은 수심을 유지하고 있어 대물과의 만남도 충분한 곳이다. 서로 마주보고 있는 방파제가 대형이어서 많은 꾼들을 수용할 수 있고, 정자항에는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많아 가족과 함께 낚시를 겸해 찾아도 좋은 곳이다.

현무암주상절리

이곳을 설명할 때, 강동해안의 화암마을이라 한다. 이때 강동은 울주군 강동면에서 유래한 것이다. 1997년 울산시가 울산광역시로 승격하면서 울주구가 울주군으로 바뀌고, 이때 울주구에 속하던 농소읍과 강동면이 북구에 소속되었다. 따라서 현재 지명에서 강동은 울주군이나 울산광역시에는 없고, 다만 경주시에 다른 강동면이 있다. 이곳 화암마을 해변에는 용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주상절리가 나타난다. 흔히 주상절리라 하면 제주도, 울릉도, 철원 용암대지를 떠올리지만, 동해안을 따라서 이곳 화암마을 이외에 경주 읍천읍 해안, 포항 달전리 등에서도 나타난다.

당사항

당사해양낚시공원은 낚시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생태 공원입니다.

당사항은 울산광역시 북구 당사동에 있는 어항이며 지방어항으로 지정되어 관리하고 있습니다.

당사 해양낚시

객실 미리보기